옛날 짜장 맛 양파와 춘장 직화 더욱 진하고 고급

오뚜기, 직화로 볶아 맛과 향 살린 '짜장면' 출시

유혜리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6-19 10:34:1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주식회사 오뚜기(대표이사 이강훈)가 직화로 볶아 맛과 향이 살아있는 '짜장면'을 출시했다.

오뚜기가 새롭게 선보이는 '짜장면'은 맛과 향이 살아있는 정통 옛날 짜장의 맛으로 오랜 시간 양파와 춘장을 직화로 볶아내 더욱 진하고 고급스러운 짜장라면이다. 수타로 뽑은 듯한 탱글탱글하고 쫄깃한 면발과 정통 짜장소스의 환상적인 조화가 일품이며, 짜장의 고소함과 달콤함에 입맛을 자극하는 불맛을 적절하게 조화시켜 최상의 짜장면 맛을 구현했다.

 

출시 이후, SNS등을 통해 '이 제품 물건이다', '풍부한 소스의 향과 짜장맛이 일품이다', '단짠단짠 짜장면의 기본에 출실한 라면' 등 다양한 소비자 반응이 올라오고 있으며, 제품명 '짜장면'과 같이 짜장의 기본에 충실한 제품으로 눈길을 모으고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짜장에 직화 불맛을 그대로 담아 더 맛있어진 오뚜기 짜장면을 출시했다”며, “오뚜기 짜장면으로 옛날 짜장의 맛있는 추억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뚜기 짜장면 출시를 기념, 더 맛있게 짜장면을 먹을 수 있는 나만의 꿀팁을 SNS에 공유하는 '오뚜기 짜장면 시식단'을 선정 활동하는 등 다양한 SNS 홍보 활동을 진행 중에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혜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