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뱀사골서 구조, 치료 섬진강 상류 방사
방사지에 무인센서카메라 설치 지속적으로 관찰

지리산서 구조됐던 수달 2마리, 섬진강 품으로

한영익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4-10 07:41:2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한영익 기자]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은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인 수달 수컷 2마리를 민물고기연구소(이병준 소장)와 9일 오후 지리산 부근 섬진강 상류 일대에 방사한다고 밝혔다.


이들 수달 2마리는 지난해 8월과 10월에 지리산 뱀사골 계곡에서 구조된 1년 미만의 어린 개체로 지역 주민들이 발견 전남 구례군에 위치한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 야생동물의료센터로 인계됐다.


구조 당시 2마리 모두 주변에 어미가 안보이고 탈진된 상태였으며, 생후 3개월 미만으로 추정됐다. 종복원기술원은 지난해 11월부터 야생동물의료센터 훈련장에서 이들 2마리를 상대로 미꾸라지, 소형 어류 등 살아있는 먹이로 야생적응 훈련을 실시했다.


수달은 족제비과 포유류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멸종위기에 처한 동식물 목록인 적색목록에 준위협종(NT)로 분류돼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이번 수달의 자연 방사가 지리산국립공원과 섬진강의 생태계 건강성을 증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달 방사지 주변에 무인센서카메라를 설치해서 어린 수달이자연에 적응해 가는 모습을 지속적으로 관찰할 계획이다.


김승희 국립공원관리공단 지리산국립공원남부사무소장은 "이번에 방사한 수달 2마리가 지리산과 섬진강에서 건강하게 자라기 위해서는 서식지 보전 등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영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