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천원의 아침밥 우수학교' 대상 순천향대 선정
최우수상 인천대,포항공대,부산대, 폴리텍대 홍성캠퍼스
메뉴 개발 적절성·다양성·충실설, 우수성, 사업성 평가

'천원의 아침밥' 농식품부장관상 받다

유혜리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12-05 20:54:5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2020년 천원의 아침밥'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전국 14개 대학교 중 운영 성과가 뛰어난 5개교를 시상했다.

 
'천원의 아침밥'사업은 아침식사 결식률이 높은 대학생에게 아침밥 먹는 문화를 확산하고 규칙적인 아침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학생들이 교내 식당에서 1000원만 지불하면 든든한 아침밥을 먹을 수 있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7년부터 현재까지 총 90만 5000여 명(올해는 12만여 명)의 대학생에게 따뜻한 아침식사를 제공해왔다.

'2020년 천원의 아침밥 우수학교' 대상(농식품부 장관상)에 순천향대학교가 선정됐다. 순천향대는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식당 출입구에 얼굴인식 열 감지기를 운영하고, 모바일 자가 문진 QR코드 인식 후 출입 허용, 테이블 칸막이 설치 등의 철저한 관리로 안전한 식사환경을 조성했다.

교내 식당 4개소에서 백반, 덮밥뿐만 아니라 쌀로 만든 빵으로 구성된 테이크아웃 메뉴까지 제공하는 등 학생 취향을 고려한 식단으로 만족도를 높였다. 특히, 쌀을 이용한 디저트를 개발하고 지역의 소규모 농가들로부터 식재료를 구매하는 등 천원의 아침밥 사업 운영 노하우를 높이 평가받았다.

최우수상(농정원장상)은 인천대, 포항공대, 부산대, 한국폴리텍대(홍성캠퍼스)가 수상했다. 코로나19에 대응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운영한 점과 지역 및 학생들의 특성을 반영한 메뉴 제공으로 학생들의 참여율과 만족도를 높인 점에 대해 호평을 얻었다. 

올해 천원의 아침밥 사업 선정대학은 28개교였으나 온라인 수업, 비대면 등교 등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환경 속에서 성실히 사업을 운영한 14개교를 대상으로 심사, 재난대응의 적정성과 천원의 아침밥 메뉴 개발의 적절성·다양성·충실성 등 사업 추진의 우수성과 사업성과·사업 효과 확산 등 다양한 관점에서 평가 선정했다. 

심사위원들은 "코로나19로 등교와 식당운영이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대부분의 대학들이 사업성과를 잘 달성했다."며 "향후 사업이 지속돼 많은 학생들이 아침밥의 중요성을 느끼고 건강을 지속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심사평을 남겼다. 

시상식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비대면(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됐으며, '천원의 아침밥 우수 서포터즈 시상식'도 함께 진행됐다. 올해 발족한 서포터즈 1기(22명)는 소속 학교별로 천원의 아침밥 사업, 아침 식사의 중요성과 쌀 중심의 올바른 식습관 형성을 돕기 위한 홍보 활동을 펼쳤다.
 

대상은 순천향대 김희연, 최우수상에 부산대 조윤희, 우수상에는 상지대 이하경, 부산대 손수근, 충남대 고승혁 학생 총 5명이 농정원장상과 상금이 수여됐다.
 

농정원 신명식 원장은 "천원의 아침밥 사업을 통해 대학생들이 쌀 중심의 아침밥을 섭취함으로써 건강한 식습관을 형성하길 바란다."며 "아침식사 결식률이 높은 20대에게 쌀을 활용한 건강한 아침식사 문화가 확산되도록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혜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