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두레공동체 활성화 사업 대상 7개 아파트 69개 공동체 선정
디딤단계 중 28개 공동체, 이음단계 중 41개 창업 육성·지원
맞춤형 교육 및 1:1 컨설팅 등 창업과 사회적경제조직 진입 등

2020 온두레공동체 활성화 사업 '스타트'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 | 입력 2020-02-25 09:08:5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전주시 돈 버는 지속가능한 공동체 늘린다. 전주시가 올해 이윤을 창출하는 창업공동체 육성하는 등 자생력을 갖춘 지속가능한 공동체 키우기에 집중키로 했다.


시는 이웃과 함께 지역의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해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는 '2020 온두레공동체 활성화 사업'에 착수했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올해 전주시 마을공동체활성화 위원회 심사를 거쳐 온두레공동체 활성화 사업 대상으로 아파트공동체 7개, 희망단계 5개, 이음단계 17개, 디딤단계 40개 등 총 69개 공동체를 최종 선정했다.


먼저 밥상마루 공동체(대표 김옥분) 등 7개 아파트공동체는 공동주택의 특성을 반영한 공동체사업으로 아파트에 활력을 불어넣고, 이웃간 벽을 허무는 활동에 나서게 된다.


디딤단계(1단계)와 이음단계(2단계), 희망단계(3단계)의 경우 기존과는 달리 마을공동체와 창업공동체로 나눠 활동하게 된다.


시는 올해 협동조합과 마을기업, 사회적기업 등 사회적경제조직으로 진입을 앞둔 희망단계로 5개 공동체를 선정하고, 이음단계 28개 공동체와 디딤단계 13개 공동체 등 41개 공동체를 창업공동체로 선정해 수익을 창출해 공동체 활동을 이어갈 수 있는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육성하는데 집중키로 했다.


시는 사업이 완성단계에 접어든 희망단계 공동체에 대해서는 협동조합과 마을기업, 사회적기업 등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법인 설립 과정에 대한 자문단 컨설팅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올해 사업에 참여한 69개 공동체를 대상으로 야호시장, 공유회, 포럼, 삼삼오오 사업, 공동체 체육대회 등을 진행하게 된다. 올해 참여한 공동체와 그간 육성해온 온두레공동체들이 협업을 통해 공동체사업을 더욱 확장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시는 지난달 20일부터 30일까지 총 120여 개 공동체가 참여한 가운데 공동체 사업에 대한 이해와 사업계획서 작성, 예산 편성 시 주의사항 등 사업추진에 필요한 내용을 알리는 온두레공동체 예비학교도 운영했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장은 "올해 온두레공동체 시행 6년차를 맞아 공동체에 대한 시민의 관심과 열정이 더욱 높아진 것을 확인했다."면서 "사업에 참여한 모든 공동체가 올 한 해 동안 계획하고 꿈꾸던 것 이상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역량을 키우고 네트워크 구축을 돕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는 지난 5년간 '온두레공동체'사업을 통해 300개가 넘은 공동체를 육성해 왔으며, 전주 곳곳에서 활동 중인 이들 공동체들은 권역별 마을축제, 공예·요리 교육 등의 다양한 재능기부, 주민들과의 음식 나눔 등 각종 행사를 통해 공동체정신을 회복시키기 위해 앞장서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