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헌 의원, 올림픽 보이콧 신중, 경제보복과 별개
스포츠 외교로 방사능과 욱일기 문제해결 위해 최선
고의적인 욱일기 사용 세계평화 깨는 범죄행위 단정

방사능 도쿄올림픽 우려 정부 대책 촉구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8-21 13:28:4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 전체회의에서 2020 도쿄올림픽 방사능 우려 해소와 욱일기 사용금지를 위한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이상헌 의원


2020 도쿄 하계올림픽이 11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일본 상품 불매운동이 일어나면서 내년 도쿄올림픽도 보이콧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스포츠와 정치는 분리돼야 한다'는 IOC의 입장과 2032년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유치를 추진 중인 우리 입장을 고려할 때, 무작정 도쿄올림픽을 보이콧 하는 것은 별다른 실익이 없을 것이라는 의견도 많은 실정이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참석한 박양우 문체부 장관에게 "올림픽 헌장 제3조와 제27조 등을 보면, 스포츠와 정치는 분리돼야 한다는 원칙을 확인할 수 있다."며 "단순히 정치적인 이유만으로 도쿄올림픽을 보이콧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반대로 일본 정부가 내년 도쿄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모습을 보인다면 확실하게 문제를 제기하고 더 이상 그런 시도를 할 수 없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일각에서 일본 아베 정권이 올림픽을 '후쿠시마 정치'에 이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 나오고 있다."며, "아직 방사능 위험이 많이 남아있음에도 일본이 올림픽을 계기로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부터 다시 일어섰다는 점을 대내외에 과시하려 한다는 주장이 사실이라면, 내년 도쿄올림픽은 아베 정권의 후쿠시마 선전의 장이 되는 것이고, 올림픽 주최국이 올림픽 정신을 정면으로 위반하게 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더욱이 "방사능 우려는 일본의 경제보복 등 정치·외교적인 문제와 별개로 우리 선수들의 안전이 걸려있는 심각한 문제"라며 "전 세계 언론에서 지속적으로 심각성이 보도되고 있는 만큼, 이제 우리도 방사능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양우 장관은 "방사능 우려에 대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올림픽조직위에 계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겠다."며 "선수단 안전을 위한 별도 방안들도 강구 중"이라고 답변했다. 
  
이상헌 의원은 최근 용인에서 열린 음악축제장(울트라 코리아 2019)에 욱일기를 두른 일본인 관광객이 장시간 활보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욱일기는 독일과 유럽에서 불법인 나치(하켄크로이츠) 문양과 똑같은 전범기"인데, "앞으로 더 심각히 우려되는 것은 이런 욱일기를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자주 볼 수도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대한체육회가 도쿄올림픽 조직위에 '욱일기 사용 금지'를 공식 요청했다고 들었다."며 "욱일기를 막을 최종 권한을 가진 IOC가 아직 욱일기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만큼, 대한체육회뿐만 아니라 문체부와 외교부 등 정부 합동으로 제대로 된 스포츠외교를 통해, 앞으로 남은 11개월 동안 각국 올림픽위원회에 전범기인 욱일기의 의미를 널리 알려 올림픽에서 사용될 수 없도록 막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장관은 "외교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해 정부차원에서 대응하겠다."며 "욱일기 사용금지와 관련. 국제 체육계와 지속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