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주용역비 병상당 3400만원 등 타 병원과 유사
상대적 청소 면적 큰 주차장 제외 타 병원 비슷
급식업체 공개 입찰로 웰스토리 아닌 타 업체운영

삼성서울병원 일감몰아주기 국감 지적 해명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10-08 21:00:0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삼성서울병원측은 2020년 국정감사 지적에 대해 하루만에 해명했다.

먼저, 삼성서울병원 외주용역비 타 병원 대비 과다하다는 지적에 대해, 외주용역비 항목 중에 성균관대 전임교원 용역비 1112억원이 포함돼 있다. 대학병원 경우는 전임교원 급여를 인건비로 처리하나, 삼성서울병원은 성균관의대 협력병원으로 의대 교수 파견 대가를 외주용역비 항목으로 처리한 것. 이를 제외한 외주용역비는 677억원이다고 밝혔다. 

병원측은 병상규모 당 외주용역비 및 1인당 외주용역비가 타 병원 대비 과도하다는 의혹에 관련해서는, 성대 전임교원 용역비를 제외하면 병상당 3400만원, 1인당 5300만원 수준으로 타 병원과 유사하다고 해명했다.

 
인력중심 용역비(주차 관리,청소)는 타 병원보다 적다는 지적에 대해, 청소의 경우 상대적으로 인당 청소 면적이 큰 지하 주차장을 제외하면 타 병원과 유사한 수준이고. 주차관리비는 22억원으로 타 병원과 비교해 결코 작지 않으나 2.2억원으로 잘못 인지된 것으로 보인다고 적극적인 반박 입장을 내놨다.

 
특히, 삼성 계열사에 몰아줬다는 부분에 대해선, 계열사와 거래한 내역 중 계열사 거래액 1412억원 중 건물 임차료는 거래 당사자가 특정될 수 밖에 없고 개원 시에 세팅해 운영돼 온 전산, 시설/설비, 급식 운영 용역은 변경시 병원 운영의 특성상 보안성과 안전성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교체가 쉽지 않다고 내부 거래와 차이가 있다고 부인했다.


그 외 보안성과 안정성에 문제가 되지 않는 공사, 의료 및 전산장비, 비품 구매 등은 입찰을 통해 업체를 선정했고, 신규 입주한 건물의 급식업체는 공개 경쟁을 통해 웰스토리가 아닌 타 업체로 선정 운영 중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삼성서울병원측은 의원실에 설명한 내용을 전달했고 상세 내용을 추가 제출할 예정이라며 추후 사실관계 확인을 통해 의문점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거듭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