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고농도 대응 수도권·충청 6개 시도 비상
공사장 운영축소, 발전소 상한제약 등 저감 강화
한정애 장관,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합동점검회의
봄철 이동성 고기압 따라 대기 정체 영향 빈번해
점검 단속 병행 비산먼지 제거 도로 물청소 예정
지자체, 설연휴 감안, 5등급차 운행제한 시행안해

올 첫 뿌연 먼지 수도권 덮어 '비상저감 시행'

김영민 기자 | sskyman77@naver.com | 입력 2021-02-13 22:41:4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올들어 첫 고농도 미세먼지가 서울 수도권, 충청권을 덮었다.


 

환경부는 14일 06시부터 6개 지역(서울·인천·경기·충남·충북·세종)에 초미세먼지(PM2.5) 위기경보 '관심'단계를 발령하고, 이에 따라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13일에 밝혔다.


이번 설 연휴기간 내내 지속된 고농도 상황은 지난 10일 밤부터 유입된 국외 미세먼지와 대기 정체로 국내 미세먼지가 축적돼 발생했다. 현재까지 수도권과 충청권을 중심으로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50㎍/㎥을 초과하는 고농도 상황이 지속되고 있고, 내일도 50㎍/㎥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해당 지역은 비상저감조치 발령요건을 충족했다.


14일 06시부터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됨에 따라 수도권·충청권 해당지역의 의무사업장과 공사장에는 가동률·가동시간 조정 등 강화된 미세먼지 배출저감조치가 시행된다.


발전업, 제지업 등 미세먼지 다량배출 사업장 279개소와 소각장 등 공공사업장에서 조업시간 변경, 가동률 조정

▲파주시 일대는 늦은 밤까지 고농도 미세먼지가 하늘을 뒤덮었다.

이날 고농도 발령이 났는데도 일부 지역에서는 불법 소각하는 행위

가 드러났다. 

또는 효율개선 등의 조치가 시행된다. 건설공사장은 공사시간 변경‧조정, 살수차 운영, 방진덮개 씌우기 등 날림먼지 억제조치가 시행된다. 휴일에 차량 운행량이 적고 특정시간 대에 집중되지 않는 점을 고려, 5등급차 운행제한은 시행하지 않는다. 

 
또한,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에 따라 내일(14일) 전국 단위로는 총 14기의 석탄발전에 대한 가동정지와 총 44기의 석탄발전에 대한 상한제약(80% 출력제한)을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인천·충남지역은 8기는 가동정지, 26기 상한제약을 실시할 계획이다. 각 시도와 관할구역 지방·유역환경청은 미세먼지를 다량배출 사업장 등에 대한 점검·단속을 실시하고 비산먼지를 제거하기 위한 도로 물청소도 강화할 예정이다.


고농도 상황에서 국민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스키장 등 야외활동 자제, 격렬한 운동 피하기 등을 포함한 국민행동요령도 전파한다. 계절관리제가 시행된 12월 이후 미세먼지 여건이 전반적으로 좋았으나, 봄철에는 이동성 고기압에 따른 대기 정체의 영향으로 오늘과 유사한 고농도 상황이 빈번하게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농도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2월에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협업해 발전, 수송, 산업, 생활 전 분야에 걸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총력 대응을 강화하고 어린이·노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건강보호 조치도 강화할 계획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이날 오전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합동 점검회의를 관계기관과 영상으로 개최하고,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른 이행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현장행보에 나선다. 한 장관은 평택시에 위치한 폐기물 소각시설을 방문 비상저감조치 이행실태를 점검한다.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환경부 생활환경실장과 함께 서울세종대로 일대, 경기도 환경국장은 군포시 소각장,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남동구 분진흡입차량 운행 현장을 방문해 이행실태를 점검한다.


한정애 장관은 "고농도 미세먼지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정부는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하고, 계절관리제 등 분야별 저감대책을 철저히 추진할 계획이다."며,"국민들께서도 설 연휴 막바지까지 건강을 위해 외부활동을 자제해 주시고, 마스크 착용 등 국민참여행동을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