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윤 의원, 응급의료법 손질 개정안 발의

구급차 내 의약품 냉장 등 적정 상태 유지해야

김영민 기자 | sskyman77@naver.com | 입력 2021-02-21 08:05:0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응급의료법에 빠졌던 구급차 내 비치된 의약품을 안전성을 위해 냉장 보관 유지하도록 하는 법안에 개정됐다.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이 대표발의한 응급환자에 대한 구급차 내 구급의약품이 냉장 등 적정 상태에서 유지보관될 수 있게 하는 응급의료법 개정안이 복지위에서 대안반영으로 통과됐다.

현행법에 따르면 구급차 내 응급환자에게 응급처치를 할 수 있도록 의료장비 및 구급의약품 등을 갖추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구급차 내 보관하는 의약품의 경우 적정 온도와 습도를 유지해야 하고 변질되지 아니하도록 관리가 필요함에도, 현행법상에는 구급의약품에 대한 법정 '적정 관리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았다. 실제 구급차 내 보관하는 의약품의 경우 니트로글리세린(적정온도 20도 이하)을 제외하고는 모두 30도 이하로 관리돼야 한다. 특히 하절기 차량 실내온도가 50도 까지 상승하는 것을 감안하면 의약품이 변질될 여지가 있다.

강 의원은 "심장병을 앓고 있는 환자나 노인의 동맥경화 발생률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이 때 응급처치로 니트로글리세린이 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이 발의한 법안 통과로 구급의약품 냉장 등 적정 상태 유지를 위한 필요 상세 관리기준은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할 수 있게 됐다.

이어 "만약 20도 이상의 상온에 노출된 니트로글리세린이 효능을 저하돼 제대로 응급처치를 받지 못할 경우 심장병 환자는 뇌졸중이나 심장병으로 이어져 사망에 이를 수 있다."며 구급차량 내 의약품 관리 기준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강기윤 의원은 지난 국감에서 "구급차량 내 의약품이 적정온도 기준에 맞게 관리될 수 있도록 의약품용 냉장 장치 설치와 습기에 취약한 니트로글리세린의 포장 방식을 알루미늄 포장방식으로 바꿔야 한다."며 대안을 제시한 바도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