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광역철도망 구축 특별회계 설치
2회 추경에 약 100억 원 재원 확보 추진

고양선, 인천2호선 일산연장 재원 마련

이은주 | jazz0814@hanmail.net | 입력 2019-08-10 12:47:2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은주 기자]고양시가 출퇴근길 교통난 해소를 위해 '고양시 철도사업 특별회계'조례를 설치해 광역철도망 구축을 보다 원활하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고양시는 3기 신도시 창릉지구 발표에 따라 고양선(새절역~고양시청역, 14.5㎞), 대곡~소사선 일산 연장(대곡∼일산역, 6.9km) 등 굵직한 광역철도망 구축을 앞두고 있다.

여기에 고양선 및 인천2호선의 일산지역 연장, 출퇴근길 이용객이 많은 경의선의 증차와 상시 급행화, 3호선 연장을 추진 중으로, 앞서 6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간담회에서 고양시가 국토부에 공식 건의한 사항이다.

이들 철도망의 원활한 구축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업비 확보가 필수적이다. 지하철의 경우, 1km를 건설하는 데 보상비를 포함해 평균 1000억 원이라는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며, 이 사업비 중 15~20%는 고양시가 부담해야 한다. 이에 따라 매년 수백억 원의 분담금이 예상되고 있다.

시는 일시에 조성할 수 없는 비용인 만큼, 별도의 특별회계 운영을 통해 안정적으로 예산을 확보하기 위한 '고양시 철도사업특별회계 설치 조례'를 9월 고양시의회 제234회 임시회에 상정해 재원을 효율적으로 마련한다는 계획이며, 그 시작으로 이번 2회 추경에 약 100억 원의 재원을 확보할 예정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철도망 구축은 자족시설 확충과 더불어 도시의 역동성을 높이기 위한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하고 “대광위에서 8월말 발표 예정인 권역별 광역교통망 기본(안)에 시 건의, 특히 고양선 일산지역 연장은 반드시 포함돼야 하며, 시는 이에 대비해 차근차근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특별회계를 설치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은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