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민평련 성명, 3기 신도시 전반 확대 요구
국무총리 지휘 정부 조사단 전문 인력 투입키로
우리 사회 부동산 공공윤리 정착계기 조성 제안

LH 투기 의혹, 조사와 수사 전면 확대

추호용 기자 | | 입력 2021-03-04 17:02:5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LH공사 직원의 땅 투기 의혹이 국민들에게 큰 충격과 허탈감을 안겨준 가운데, 민평련은 긴급 성명을 통해 부동산 정책의 최일선에 선 공기업 직원들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조직적인 투기에 앞장 섰다는 것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이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이다고 규정했다.


또 한두 사람도 아닌 십 수명이 가담한 의혹이 사실일 경우 부동산 정책 담당자들의 땅 투기 관행이 공공개발 전반에 말기 암처럼 퍼져 있는 것은 아닌지, 실로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민평련)은 이번 사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지적처럼, 이번 사태가 일부 직원의 일탈인지 아니면 뿌리 깊은 부패 구조에서 발생한 일인지 그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 대상을 국토부나 관련 공기업 직원으로 국한을 넘어서 3기 신도시 예정 지역과 대규모 주택단지 전체 토지 소유자 전원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발본색원하는 차원에서 취득 경위, 자금출처 등을 철저히 조사해 차제에 부동산 투기를 근절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이번 전면조사를 위해 국무총리 지휘 아래 출범할 정부 조사단에 검찰, 경찰, 국세청, 금융감독원 등 전문 인력이 투입된다.


민평련은 이번 사태에 진실규명과 부동산 투기 근절을 바로 잡기 위해서는 부동산 거래에 대한 일상적 모니터링과 이상거래 조사를 위한 부동산 거래분석원의 설치도 서둘러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번 사태를 우리 사회에 부동산 문제에 대한 공공윤리를 정착시키는 계기로 만들어나갈 것을 제안하다.


아울러 우리 사회가 땅 투기로 불로소득을 얻으려는 그간의 관행을 뜯어고쳐야 한다. 이를 위해 7.10 대책으로 다주택자에 대해 주택 거래 및 보유 과세를 강화한 것처럼, 투기성 토지거래 및 보유에 대해서도 과세 강화 방안을 적극 촉구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호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