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던킨, 완벽 밀봉으로 안전 '던캔'도입
알루미늄 캔 소재 새로운 음료 용기 DUNCAN)
주문과 동시, 온도∙맛∙향 그대로 유지 포장

'알루미늄 캔'으로 던킨 커피 즐겨요!

유혜리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1-04-05 12:03:2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던킨이 새로운 음료 용기 '던캔(DUNCAN)'을 도입한다.

'던캔'은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과 배달 서비스 이용이 증가하는 추세를 반영했다.

더불어 더워진 날씨에 시원한 음료를 마시는 고객의 편의를 높이고자 고민한 끝에 탄생한 패키지다.  던킨의 '던캔'은 재활용이 가능한 알루미늄 소재로 제작됐다. 무엇보다, 알루미늄 캔 형태로 운반이 용이함은 물론, 위생적이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던킨은 고객이 주문하는 동시에 매장에서 메뉴를 바로 제조한 뒤, '던캔'에 제품을 담아 완벽히 밀봉한다.

일반 컵에 즐겼을 때보다 제품의 온도와 맛, 향을 유지해 준다. 핫/아이스 음료 모두 밀봉 가능하며, 배달이나 매장에서 포장 주문시 '던캔' 이용이 가능하다.

던킨은 '던캔'도입을 기념,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던캔'에 담아 무료로 증정하는 배달 프로모션도 운영한다. 18일까지 2주간 해피오더 딜리버리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에 한해 이용 가능하다. (일부 점포 운영, 자세한 사항 홈페이지 참조)

'던캔'으로 시원하게 즐기기 좋은 ▲달콤한 복숭아 맛의 '피치 아이스티(2900원)' ▲패션후르츠, 오렌지, 핑크구아바 등 열대 과즙을 넣은 '미네랄 펀치티(2900원)'등의 아이스티 2종도 선보였다. 여기에 600원을 추가하면 톡톡 씹히는 식감이 특징인 '스타젤리'를 넣은 젤리 아이스티로 업그레이드해 즐길 수 있다.

 

SPC그룹 던킨 관계자는 "던캔은 덤블러(빨대 없는 뚜껑) 도입에 이은 던킨만의 특별한 음료 용기다."며 "앞으로도 고객 편의를 높이기 위한 던킨만의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혜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