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라돈피해 현황 및 라돈석재 회수 기자회견
포스코건설 신축 아파트서 WHO 라돈 권고기준 3배로
이정미 의원 "아파트 라돈 제2의 가습기살균제" 우려

포스코건설, 입주 아파트 라돈검출 감추다 들통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5-22 14:09:4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포스코건설은 미입주세대에 라돈수치를 낮추기 위해 세대주 모르게 라돈 저감용 코팅을 행한 사실이 확인됐다. 그럼에도 코팅 후 라돈 검출 수치는 WHO 권고기준을 훨씬 높게 나왔다.


정의당 대표 이정미 의원은 2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공동주택에서 발암성 등급 1등급인 라돈이 검출돼, 유해하고 위험한 공간이 돼버린 안타까운 기자회견할 수 밖에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포스코건설이 지은 모 지역 아파트에서 라돈이 검출되자 포스코건설은 입주자대표회의와 라돈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를 진행했다.


문제는 포스코건설은 앞에서 입대의와 협의하는 시늉하고 뒤에서는 입주민을 기망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

최근 포스코건설 신축 아파트에서 WHO 라돈 권고기준의 3배 수준인 418Bq/㎥ 측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검출된 장소는 화장실 젠다이 2곳, 현관입구쪽 현판의 화강석 대리석에서 라돈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나라의 경우 현재 신축 아파트에 대한 라돈관리 기준이 없다. 2018년1월1일이후 사업계획 승인주택부터 200Bq/㎥, 2019년 7월1일 이후부터 148Bq/㎥이다. 또한 라돈에 대한 환경부 등 정부부처의 컨트럴 타워가 미비한 실정이다.

'실내공기질관리법 시행규칙'에서 '라돈'을 총칭해 규정하고 있지만 '실내공기질공정시험기준'은 Rn-222만을 측정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서는 기 관리해왔던 라돈-220을 방사선 관리대상이 되는 원료물질의 범위에 라돈 220, 라돈 222 등으로 규정 관리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라돈이 발생되는 아파트 입대의와 토론(Rn-220)을 제외 한 라돈(Rn-222)만을 측정할 것을 주장하며 6개월 넘게 갈등을 일으키고 있고, 오히려 입대의와 논의를 지연시키는 과정에서 미입주세대에 라돈수치를 낮추기 위해 세대주 모르게 라돈 저감용 코팅을 행한 사실이 확인됐다. 그럼에도 코팅 후 라돈 검출 수치는 WHO 권고기준(148Bq/㎥)을 상회했다. 거실 163~166Bq/㎥, 화장실 141Bq/㎥ 수준으로 나왔다.
 
이날 기자회견장에서 입주민들은 ▲지금이라도 세대주 몰래 라돈저감코팅한 사실 사죄 ▲장시간 거주 공간 중심으로 라돈 측정 실시 ▲라돈석재 전량 회수 아파트 환기시설 등 주민 건강 위한 즉시 조치를 요구했다. 
 

​정의당과 입주민들은 포스코건설 라돈대응과 관련, 공동주택 내 라돈 피해 문제해결을 위해 ▲포스코 라돈방지 법안 4법(실내공기질관리법, 주택법, 공동주택관리법, 학교보건법)발의 ▲아파트 라돈피해 신고상담센터 운영 ▲정의당내 라돈 피해대응기구 발족 ▲포스코건설 피해 주민들과 대책위 구성 ▲소비자보호원, 공정위 등 협력 통해 적극 문제 해결 강력한 조치를 행동할 방침이다.

 
포스코 아파트 입주민들은 불신한 점은 라돈문제를 협의하면서, 뒤에서는 현행 법의 미비점을 악용하거나, 세대주 몰래 라돈저감 코팅한 점에 분개하고 눈앞의 이익을 위해 입주민들의 건강을 볼모로 위기를 편법으로 면하려고 했다고 격분했다.

최근 원안위는 5월 7일에도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서 정한 안전기준(1mSv/y)을 초과한 전기매트, 베개, 침구류 해당업체 제품에 대해 수거명령 등의 행정조치를 실시한 바 있다.


환경부는 공동 주택 내 토론이 측정됨에도 영향력이 적다고 토론을 제외 한 라돈만 관리하는 등 각 부처 간 라돈관리 기준이 다르다. 토론도 라돈이다. 검출되면 관리해야 할 방사선 물질이지 배제해야 할 대상이 아닌 것.

입주민들은 포스코건설과 힘든 싸움을 하거나, 라돈석재 교환하는 등 스스로 안전조치를 취하는데도, 환경부는 환기 홍보에 주력하겠다고 하는 등 정부의 대처는 미흡했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아파트 라돈 문제는 제2의 가습기살균제가 될 수 있다며 지금부터라도 정부는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포스코건설 라돈아파트의 방사선 피폭선량에 대한 전수 조사와 라돈 관리 컨트럴 타워 등 적극적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