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장비 국산화 고강도 탄소복합재용 보강재 상용 지원
김승수 전주시장과 방윤혁 탄소융합기술원장 대책 힘써
2022년 완성 전주탄소국가산업단지 70개社 집적화 육성

신소재 블루칩 탄소소재·장비 국산화 '주력'

한영익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8-21 07:01:5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한영익 기자]일본의 경제 보복조치로 촉발된 경제왜란이 갈수록 심화되는 가운데 전주시가 국가경제의 자생력을 키우기 위해 탄소소재와 관련 장비 국산화에 집중하고 있다.

전주시와 한국탄소융합기술원(원장 방윤혁)은 총 4억2400만원을 투입해 내년 2월까지 국산 부품소재 관련 장비를 자체 개발하기 위한 '고강도 탄소복합재용 보강재(열가소성 UD테잎 제조장비)상용화 기술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현재 해외에서 전량 수입하는 고강도 탄소복합재 보강 중간재인 '탄소섬유 UD Tape'를 개발해 탄소소재 상용화 기반을 구축하고, 제품 단가를 낮추고 생산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자체적으로 탄소섬유 UD Tape를 제조하는 국내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핵심이다.

시와 기술원은 이 사업을 통해 확보한 탄소섬유 UD Tape 핵심요소기술 및 제조기술을 탄소기업에 지원함으로써 수송기기, 농기계, 전기·전자 분야 탄소복합재 부품 고속생산 상용화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궁무진한 탄소소재 시장은 미래 산업의 블루칩이다. 무게조차 상상 이상으로 차이를 보여 국가경제의 주역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탄소융복합 부품의 공정효율 개선 및 수입 대체품 자체개발로 제품의 단가를 낮춰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는 그동안 전략적으로 육성해온 탄소산업을 향후 첨단미래사회의 핵심인 수소경제와 4차 산업으로 연결시키기 위해 최근 탄소산업과를 수소경제탄소산업과로 명칭을 변경하고, 수소산업팀을 신설했다. 신설된 수소산업팀은 수소(전기)차 보급 등 수소시범도시 선정과 함께 그간 육성해온 탄소와 수소를 융합한 새로운 사업 개발을 맡게 된다.

특히 지금까지 전략적으로 육성해온 탄소산업이 문재인 정부의 핵심사업인 수소경제와도 밀접한 관련을 맺고, 최근 일본과의 무역전쟁으로 인해 소재부품 및 장비의 국산화 필요성이 높아진 만큼 향후 국가전략산업으로 추진 시 이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오는 2022년 완공 예정인 전주탄소국가산업단지를 통해 탄소 전문 70개 기업 집적화 및 육성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앞서, 전주시는 2003년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의 전신인 전주기계리서치센터를 설립해 탄소산업의 첫 물꼬를 튼 이래, ▲효성과의 기술협약(2008년) ▲전국 최초 탄소산업 전담부서 설치(2010년) 등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해왔다.


2012년부터 16년까지 추진된 1991억 규모의 탄소밸리 조성사업을 통해 탄소산업 전반에 걸친 기반 구축과 기술력 향상을 이끌었고, 2017년부터 진행 중인 탄소클러스터 조성사업을 통해 탄소복합소재 실용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과 연구개발을 수행하는 등 714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척박한 땅에서 시작된 전주의 탄소산업이 힘든 여건 속에서도 많은 분들의 노력으로 전주와 전북을 넘어 대한민국의 신성장동력이 될 국가전략산업으로 자리 잡고, 일본의 불합리한 경제보복에 대응할 한줄기 희망이 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탄소부품소재와 탄소기술 국산화에 힘써 전주경제가 국가경제를 이끌고, 시민들을 위한 더 많은 먹거리도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영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