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지능형 도시수자원관리 기술개발사업 일환
세종시민 참여 일상생활 실험실(Living Lab)출범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세종시 물문제 나서

이남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10-06 16:25:3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남일 기자]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은 6일 세종특별자치시의 수자원 문제해결을 위해 지역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일상생활 실험실(Living Lab)을 시작한다.

 


리빙랩은 주민들의 생활공간 안에서 연구자와 주민이 함께 문제해결을 찾기 위해 오직 현장에서 연구를 말한다.

KEITI는 이번 일상생활 실험실은 세종 스마트시티에 최적화된 물공급·물순환 기술을 개발하는 '지능형 도시수자원관리 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KEITI가 발주한 이 기술개발사업의 연구기관인 LH공사는 기술개발 과정에서 시민들이 직접 문제를 발굴하고 해결책을 찾아낼 수 있도록 실험실을 운영한다. 이를 위해 환경산업기술원과 LH공사는 지난달 세종시 주민을 대상으로 일상생활 실험실에서 활동할 시민 60명을 모집했다.


시민연구반(40명)은 도시침수, 빗물저장.활용 등의 수자원 문제를 직접 발굴하여 우선적으로 해결이 필요한 과제를 제시하고, 시민실증반(20명)은 실증 과정에서 수자원 관련 기술을 직접 체험해 보고 개선 아이디어를 도출하는 활동을 한다.

양 기관은 이번 실험실에 참여 시민들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물부족, 빗물활용, 수돗물 음용 등 다양한 수자원 관련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실험실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지역 사회 환경 현안 해결에 앞장선 시민을 '시민 환경과학자'로 위촉할 계획이다.


유제철 KEITI 환경산업기술원장은 "일상생활 실험실을 더욱 확대해 환경 기술개발이 현장을 중심으로 이뤄지도록 하고, 또 지역 현안 해결에 주민이 참여하는 기회도 늘리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남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