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개 협력사 자녀 75명 장학금 1억4천여만원
미래 기술 인재 육성,반도체 생태계 강화 기여

SK하이닉스, 공유 수익금 이렇게 쓰다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6-18 13:34:3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SK하이닉스가 공유 인프라 사업에서 발생한 수익금 전액을 협력사 임직원 자녀 학자금으로 돌려주는 '해피 패밀리(Happy Family) 장학금' 전달식을 18일 열었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아카데미 교육 프로그램, 분석측정장비 등 자사 보유 인프라를 협력사에서 저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공유 인프라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작년 9월부터 현재까지 이 사업을 통해 얻은 수익금은 총 3억여 원. SK하이닉스는 상반기에 42개 협력사 임직원 자녀 75명에게 장학금으로 1억 3,900만 원을 전달하고 나머지는 하반기에 지급할 예정이다.


학자금 지원 대상은 협력사 임직원 자녀 중 이공계 대학원·대학생과 고등학생이다. 향후 협력사의 인프라 사용이 늘어나면 지원금 규모도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SK하이닉스 지속경영 담당 신승국 전무는 "반도체 생태계를 강화하며 사회적 가치를 높이고자 공유 인프라 수익금 환원 제도를 기획했다."며 "협력사는 '가족'이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같은 날 수원 컨벤션 센터에서 2019 상반기 세뮤니티(Semmunity) 워크숍을 개최했다. 세뮤니티는 반도체(Semiconductor)와 커뮤니티(Community)의 합성어로, 반도체 인재 육성 방안 모색을 위해 SK하이닉스와 협력사의 인사·교육담당자들이 만든 모임이다.

65개 협력사 107명이 참석한 행사는 인적자원개발(HRD), 반도체 및 사회문화 분야 전문가 초빙 강연,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내 구축될 상생협력관 운영 의견 청취 시간으로 진행됐다.

SK하이닉스는 세뮤니티 워크샵을 정기협의체로 발전시켜 향후 1조 2200억원을 투자 예정인 반도체 상생 클러스터의 공유 인프라 프로그램아이디어를 수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