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10월부터 강력단속

직매립 대상 사업장일반폐기물 반입관리 강화

이남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10-08 15:37:0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남일 기자]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공사)는 10월 1일 부터 '배출처 재심사 관리제도' 시행을 통해 사업장일반폐기물(직매립 대상)에 대해 반입관리를 강화했다.


매립장의 안정적이고 친환경적인 운영을 위한 제도 시행에 따라, 건설폐기물 중간처리잔재물, 직매립대상 오니류 등 총 반입량의 약 31% 대해 배출처 관리가 보다 강화되고, 상습적으로 반입기준을 위반하는 배출처에 대해서는 반입량 감량조치와 반입정지 등의 강력한 벌칙이 주어진다.


SL공사 강동진 매립본부장은 "이번 제도 시행으로 매립량 저감을 통한 수도권매립지의 안정적인 운영은 물론 친환경 매립장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SL공사는 1월부터 생활폐기물 대상의 반입총량제 실시 등 매립량 저감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펴고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남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