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ITI, 국내 환경중소기업 대상 사업화개발촉진 지원분야
기술이전, 지원금, 지원시 필요한 부분까지 디테일하게 조사
기술이전 계약 형태, 라이선스, OEM,기술제휴 확인까지 취합
이전 후 사업화(매출발생) 성공못한 원인 정책 방향 정해져

환경기업 기술이전·사업화 실태조사 중

이남일 기자 | | 입력 2020-02-18 23:50:4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남일 기자]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은 '중소환경기업 사업화개발촉진 지원사업'(기술도입형)을 통해 환경기업의 기술이전·사업화를 지원하고 있다.

KEITI는 2020년도 사업의 개선 및 지원강화를 위한 기초자료 확보 차원에서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들어갔다. 이번 기술이전 사업화 지원에 따른 조사는 헤브론스타(주)에게 위탁했다.

녹색기술이전은 기술양도(매매), 무상양도, 유상기술실(라이선스), 무상기술실시(라이선스), 기타(OEM, 기술제휴)를 포함한다. 기술이전대상은 특허기술, 실용신안, 디자인, 상표 관련이다.

이번 실태조사에 먼저 묻는 질문은 환경기술이전(도입)경험이 있는지, 이전 받은 경험이 있다면 성공건수와 환경기술 특허기술, 실용신안, 디자인상표 등 유형을 물었다.

또 도입한 환경기술의 기술이전 계약의 형태는 기술양도(매매)인지 무상양도인지, 혹은 유상기술실시(라이선스), 무상기술실시, OEM,기술제휴를 확인하는 질문을 요구했다.

도입한 환경기술은 공공연구소, 국공립시험연구기간 및 비영리법인, 대학 및 대학소속기관, 일반기업 등 여부를 확인하는데 설문조사에 포함시켰다.

환경기술을 유상으로 기술이전 받을 경우 연간 지불금액 규모를 물었고, 환경기술을 이전 받은 후 사업화(매출발생)에 성공하지 못한 경우 원인은 무엇인지를 설문에 담았다.

KEITI는 기술이전 수요 차원에서 향후 환경기술을 이전받을 경우를 가정해 응답을 요구했다.

특히, 환경중소기업이 가장 민감하게 바라보는 기술이전, 사업화 지원 시 가장 필요한 부분은 어떠한 부분인지를 객관적으로 질문을 던졌다.

열거된 내용을 보면, 기술공급기관과의 매칭 및 연계, 거래예정 기술의 자사도입 시 최적화 성공가능성 사전컨설팅, 자금지원, 컨설팅지원, 민관매칭, 이전기술 최적화 후 사업화에 필요한 투자금 지원, 사업화 설비도입, 재료 및 인건비 등 융자금 지원 등 항목에 담아 응답을 요구했다.


또 적정한 정부 지원 규모로 2억원에서 10억 원까지 합당한 지원 금액까지 물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남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