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병, 캔 , 헌옷, 서적 등 재활용품 현금으로 보상
생활폐기물 잘 분류하면 돈 될 수 있다는 인식 심어줘"

고양시, 재활용 자원매입장 시범 운영

문종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11-10 13:51:4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문종민 기자]고양시는 급증하는 재활용 폐기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재활용 매입 업체를 통해 현금으로 보상하는 '재활용 자원매입장'을 이달 9일부터 시범 운영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고양시 재활용 자원매입 장소는 덕양구 주교동 미성다세대주택 주차장으로, 12월 21일까지 매주 월요일 오전 10시부터 낮 12시까지 한시적으로 시범 운영된다.

대상 품목은 페트병, 알루미늄캔, 헌옷, 서적 등이며 재질‧색깔별로 분리해 세척 후 가져와야 현금으로 보상이 이뤄진다.

품목별 보상액은 1㎏당 알루미늄 캔 550원, 페트병 150원, 의류 80원, 서적 70원 등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인한 비대면 서비스의 증가로 재활용 폐기물이 크게 늘어 재활용품 매입을 추진하게 됐다."며, "이번 시범사업 추진으로 생활폐기물도 잘 분류하면 돈이 될 수 있다는 인식을 시민들에게 심어주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재활용품 교환이 활성화되면 사업 대상지를 확대할 계획이니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문종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